어릴적 내 책상의 이름은 피터팬 책상이었다. 내가 붙여준 이름이 아니라 책상이 판매되는 이름이 그랬다.책상에 형광등 전등이 달렸고 서랍도 세 칸이나 있는, 굉장히 인기도 많았던 책상이었다. 내 물건 중에서도 가장 크고 가장 학생스러운 것이었으므로 꽤나 좋아했던 기억으로 남아있다. 오죽 아꼈으면 책상에 딸린 서랍을 동생과 같이 쓰는 문제로 엄청 다투기도 했었다. 아마도 책상을 두 개 까지 사줄 수는 없어서, 그리고 동생이 아직 어려서 서랍이라도 같이 쓰라고 하신 것 같은데 아무튼 그때는 내 가장 소중한 것을 공유하는 것이 싫어서 화를 냈던 것 같다. 

지혜는 루호가 초등학생이니 이제 책상이 필요하다고 말했지만 정작 알아 보고 있는 것은 의자였다. 책상보다 의자가 수배 이상 비쌌기 때문이다. 사주려는 의자가 생각보다 비싸서 구입을 망설인게 일 년이 훌쩍 넘어갔다. 그러다보니 좀 쓸데 없는 생각들이 들기 시작했는데 우리가 사기에 의자가 너무 비싼 것 같다가도 오래 쓰려면 그정도 좋은 의자는 사야 할 것 같기도 했고, 너무 고가의 의자여서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걱정되다가도 루호의 의자인데 그것만은 제대로 된 걸 사줘야지 싶기도 했다. 시실 좋은 물건을 사서 아끼고 오래쓰는 주의라서 옛날 같았다면 그냥 사고 또 만족했겠지만 아무래도 하품스튜디오가 생긴 뒤부터는 더 숙고하게 된다. 

어느날 지혜가 지난 일년 반동안 본 중에 가장 싼 곳을 찾았다며 알려줬다. 사실 종종 있어왔던 일인데 그날은 그냥 갑자기 구매를 하게 됐다. 조금 더 여유가 있어서 구매 한 게 아니었다. 오히려 다음달이 되면 더 엄두가 안 날 것 같아서였다. 의자에 비해서 저렴한 책상 (2만8천원)도 이케아에 가서 일사천리로 구매해 그날 바로 조립을 했다. 조명도 달아주고 꾸며주니 기분이 뿌듯하다. 피터팬 책상에 앉을 때 그 기분이 느껴질 정도로. 좋아하는 루호의 표정을 보니 그동안 망설였던 게 미안해 진다. 주하에게 받아서 그동안 루호의 책상이었던, 이제는 작아져서 앉을 수가 없던 것을 분해하니 예호는 또 자기 책상으로 쓴다며 다시 조립해 달라고 한다. 신기하게 자기 것도 사달라고 떼쓰지는 않네. 

어디까지가 필요이고 어디부터가 욕심인지 잘 구분되지 않을 때가 많다. 종종 욕심이 이겨서 죄책감이 들거나 이번처럼 고민만 하다가 초라한 심정이 되기도 한다. 아이들에 관한 것은 더 격한 감정일 때가 많다. 부모라는 역할이 때론 더 큰 시험이라는 생각이 드는 부분이다. 그러나 결국 무엇하나 부족한 것 없이 누리고 살고 있는 것 같아 감사하다. 의자와 책상이 내 욕심에 차지 않을 만한 것들이었다면 사 놓고도 자괴감에 시달렸을 것 같다. 앉아 보니 의자가 정말 편하고 튼튼하게 느껴진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올해는 설날이 일러서 신정과 한 달 안에 몰려 있었다. 올해는 휴일이 매우 적어서 모든 연휴가 소중하다. 그래서 설날 연휴도 알차게 보내기로 다짐! 
연휴 첫 순서는 친목모임부터 시작! 솔이와 우주의 재롱잔치. 율동천재 솔이가 율동하는 동안 우아하게 관람중이신 우주. 루호의 공연이 저물어 가니 이제 다음세대(?)의 재롱잔치로구나. 

설날 아침 왕십리 외가 큰댁에 갔다.
펫스타일링샵을 준비 중인 이모가 있어서 집에 강아지와 고양이가 있었다. 루호는 강아지가 귀엽다며 잠시 안았다가 알러지로 바로 퇴장하고 예호는 자신이 고양이이기 때문에 고양이 친구라고는 하지만 무서워서 근처에도 가지 못하고 안겨만 있다가 한참 시간이 지나서야 겨우 방바닥에 발을 내딛고 용감한 척을 하기 시작했다. 

왕십리 큰집을 나와 성수동 카페. 예호랑은 오래 있을 수가 없구나. 

할머니댁에 가서는 갑자기 타고 싶다던 롤러스케이트를 타기 시작. 폼은 엄청 잡는데 스케이트 탈 때와 마찬가지로 겁이 많아서 오래 타지 못하고 할머니 할아버지한테 매달려 힘들게만 하고 답답한 루호는 킥보드타고 먼저 저만큼 갔다가 결국 할아버지와 뚝방길 일주를 하고 돌아왔다. 어릴적 뚝방길은 늘 아카시아 향기가 가득했던 기억이었는데 이제 아이들과 함께 산책을 하니 기분이 묘하다. 뚝방이 생겨 홍수로 유명하던 일대에 홍수가 사라졌고, 성내천에 아이들이 실종되던 사건이며, 깡패들을 만나서 도망치던 일들, 나중에는 성내역에서 걸어서 집에 오던 추억까지 참 많은 이야기가 담겨있다. 

수한이형네 새로 오픈한 공유스페이스 파티앤스터디 동탄에 갔다.
그런데 누가 뮤지컬 아이다 티켓을 주셔서 선택에 기로에 서게 된 루호. 동탄에서의 모임은 오래 전부터 정해진 것이라 안 갈 수 없고 결국 루호는 아이다를 선택하고 이모와 동행하는 동안 나머지 셋은 파티앤스터디에 가기로 했다. 새로운 한해 또 함께 가저사역부를 이끌어나갈 네 가정의 의기투합. 이제 아이들은 알아서 놀고 어른들도 알아서 잘 놀았다. 좋은 사람들과 즐거운 명절의 마무리가 되었다. 
루호는 공연이 너어어어어무나 좋았다고 했다. 이모의 휴대폰 베터리가 나가서 사진은 단 한 장 뿐이었지만. 발레, 그리고 춤과 음악과 공연을 좋아하는 루호에게 많은 것을 보게 해주고 싶은데 귀한 티켓을 또 선물 받아 아빠의 바람이 +1 성취되었다. 감사하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스케이트 배우기

10[2020] 2020. 3. 10. 12:48

 

올 겨울들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스케이트장에 갔다. 
예호는 스케이트를 처음 타보는데 특유의 운동신경 덕택에 처음치곤 꽤 잘 타는 것 같았는데 워낙 쫄보라 무서워서 그만타고 싶다고만 했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아이들을 위한 보조도구를 이용하지 못한 게 아쉽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아주 어릴 적에 재익이라는 친구네 자주 놀러갔었다. 아마도 부모님이 친한 집이라 자주 만나서 놀았던 것 같은데 어느날인가 미국으로 갔다며 더 이상 만날 수가 없었다. 15층에 살던 이름이 생각안나던 친구, 6층에 살던 부루마불하던 까만 유성민, 삼총사 중에 한 명이던 영민이, 2동살던 석원이, 그리고 다 커서도 그럴 줄 몰랐던 민기까지 가장 친한 친구가 되면 늘 멀리 이사를 가거나 소식이 두절되곤 했다. 
어느날 석종이형이 외국에 나가는 1년짜리 프로그램을 신청했는데 가능성이 별로 없다고 했을 때 예감했다. 지금 제일 친한 게 석종이형과 보은이니까 이거 무조건 되겠구나, 한동안 못보겠구만. 후에 보은이에게 가장 친한 친구들은 늘 어디론가 떠나갔었으니 가게 될줄 알았다고 말하니 피식 웃는다. 

잠시 헤어지게 된 아이들은 어떤 기분일까? 가장 친하던 예인이와 멀어진다는게 내 지난 경험을 생각하면 꽤 큰 심경의 변화일 것 같은데 아무튼 겉으로 보기엔 엄마아빠의 심경 변화에 비해 아무렇지도 않은 것처럼 보인다. 

결국 예상대로 예인이네 가족은 벨기에에서 일년 동안 지내게 되었고 1월 마지막날 떠나갔다. 어떤 으리으리한 집도 부러워한 적이 없던 루호는 예인이네 집만은 부러워했고 벨기에 집 마당에 트렘폴린을 본 예호는 트램폴린 타령을 하다가 벨기에로 이사가고 싶다고 떼를 쓰곤 했다. 생각보다 페이스북 헤비 유저인 석종이형이 전해주는 소식들을 보며 비현실적인 아름다운 풍경들과 전시장 투어 등등 부러워 하다가 이게 예인이네가 받은 선물이라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일년 동안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게 지내다 약속처럼 일년 뒤에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바이블벌룬팀 워크숍을 다녀왔다. 아이들에게는 또 친해질 한 가족이 생긴 것자체가 축복인 것 같다. 
좋은 것 먹이고 좋은 것 보게 해 주고 싶은 것처럼 좋은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이 축복이다. 

한 사람의 겸손함 덕분에 프로젝트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처음의 서먹함과 조심스러움이 이제 조금씩 만남의 기쁨으로 바뀌고 다행히 또래의 아이들끼리 어울릴 수 있는 보너스까지. 
선물처럼 우리에게 와준 기쁨이도 그저 우연히 함께하게 된 것 같지 않다. 아직 아이들은 이모로 부를지 누나로 부를지 결정하지 못한 것 같지만...기쁨이가 어른인 것 같아도 부모들 보다 아이들 쪽으로 나이가 훨씬 가깝다는 건 우리도 아직 적응이 필요하다. 그냥 좀 어린 동생 같은데... 

조금 과하게 잘해주시는 아주머니가 몇 번 불쑥 들어와 대화가 끊어지기는 했지만 여느 때보다 조금 여유로운 회의도 감사했고 모든 식사와 식사만큼 비싸서 놀란 카페까지도 너무 좋았다.
아무튼 또 자꾸 왔으면 좋겠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