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여행

9[2019] 2019.05.22 00:11


 

나도 지혜도 쉴틈 없이 달려왔고, 지은이는 투병 중인지 아닌지 모를 정도로 일하고, 어머님은 딸 간호하고 뒷바라지 하며 아버님은 갑작스런 퇴직을 앞둔 다사다난한 일상에 불현듯 작은 쉼표처럼 강원도로 여행을 떠나왔다.

아마도 10만원이 채 안되는 숙박+워터파크 패키지가 아니었으면 찍어지지 않았을 쉼표, 하지만 이 즈음에 쉼표가 없었더라면 얼마나 우리는 더 매말랐을까 생각하니 감사하기만 하다.

이제 물 속에서 잡아주지 않아도 나름대로 물장구치며 노는 아이들이 대견하고, 치료하느라 체력이 약해져서 양떼 목장 야트막한 산을 오르지 못하는 지은이가 딱하고, 어머님 아버님은 아이들과 놀아주시며 (그 와중에 아침 차려주시며) 여행 중에도 애쓰셨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께 킥보드 킥 스쿠터를 선물로 받았다. 과분해 보이는 루호의 킥보드는 사실 선물을 구매대행한 내가 인천까지가서 어렵사리 대한민국에 두대 남은 것 중 한대를 구해 온 것. 어려움을 겪은 만큼 만족도도 크다. 오래 안전하게 탔으면.

외할아버지께 받은 가방과 함께 하니 완벽한 비주얼. 할머니 할아버지와 어린이날을 자축하는 의미로 한강에 가서 루호가 사랑해 머지않는 롯데타워 블꽃놀이도 감상했다.




어린이날이 주일과 겹쳤는데 마침 가사부 엠티를 잡아 어린이날 뭐할지 별 고민이 없어 너무 좋았다. 가사부 동생 형 누나, 친구 들과 어울려 노는 것보다 더 재밌는 게 있을까. 엠티 후에 민속촌에 갔는데 나무 맑고 깨끗한 날씨까지 환상적인 어린이날 연휴였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참관수업

9[2019] 2019.05.21 23:51

초등학교, 아니 국민학교이던 나의 일학년의 기억은 희미하지만 선생님에 대한 기억은 어렴풋할 지언정 깊이 각인되어 있다. 선생님은 마지막 수업날 우리반 모두에게 뽀뽀를 해주셨다. 당시 학생 수는 육십명에 달했으니 쉬운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선생님의 모든 것이 기억나지 않지만 그 시절 선생님이 나에게 끼친 영향은 내몸 구석구석 박혀 평생을 내 생각이 되고 습관이 되고 고집이 되어 살아왔을 것이다. 어린 시절의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그렇게 큰 영향을 끼친다. 

루호의 참관수업을 다녀오고 아주 개운한 기분이 들었다. 담임선생님이 선생님다운 선생님이었기 때문이다.
교사란 얼마나 고귀하고 책임이 큰 직업인가?
아이들은 교사의 역량, 아니 선생님다움에 따라 얼마나 큰 영향을 받게 되나?
올해의 루호는 안심이다.
참관수업에 가서 참관할만한 수업을 보고 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친구 이선

9[2019] 2019.05.21 23:41



루호가 처음 입학했을 때 학교에 잘 적응할까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또, 같은 반 엄마들끼리의 관계도 지혜에겐 큰 어려움이었다.
키가 작은 루호는 자기만큼 작은 키의 선이와 친해졌다. 그리고 자연스레 부모님들끼리도 친해지게 되었는데 지혜는 종종 그 부모님들에 대해 칭찬을 하곤 했었다.

일학년 한 해를 보내고 나니 루호가 선이를 만난 것도 우리가 선이네 부모님을 만난 것도 참 감사한 일인 것 같다. 군대에 마구입댜해 신병교육대에서 예배 중에 진짜 기도하는 한 사람을 보게되고 친해지게 된 것처럼 어렵고 귀한 만남이다.

선이는 하품스튜디오를 좋아한다. 전에 들렀을 때 ‘아 여기 좋네.’ 하는 진심어린 혼잣말을 들었었다. 또 하품에 놀러온 선이와 하품의 보물같은 산책로로 산책을 갔다. 벚꽃들이 만개해 있었다. 두 아이는 서로 만난 기쁨에 흥이 만개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파이디온 촬영

9[2019] 2019.05.21 23:25



올해의 파이디온 촬영이 돌아왔다.
집에서 연습을 해야하는지 몰라서 많이 부족했던 작년에
비해서는 좀 더 연습이 된 것 같기는 했으나 여전히 힘겨운 건 사실인 것 같다.
아무튼 나는 루호가 파이디온에 속한 것 자체가 축복이고 좋은 훈련이라 감사하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