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망

12[2022] 2022. 9. 27. 14:11

일곱시에는 우산을 쓰지 않아도 되었고, 여덟시에는 비가 오기 시작했는데, 아홉시에는 대로에 계곡처럼 물이 흐를 정도가 되었다. 
아마도 짧은 시간 내에 이렇게 비가 내린 것은 처음이었던 것 같다. 
비가 이렇게도 많이 올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어마어마하게 쏟아 붓는데 이상하게도 그 상태에서 전혀 비가 잦아들지 않았다. 
트라우마까지는 아니어도 어릴 적에 물난리를 겪은 기억 때문인지 조금씩 불안해하고 지하 발레홀에서 연습 중인 루호를 데려와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 즈음 전화가 왔다. 발레홀에 물이 차고 있다고.

이수역 사거리에 가기도 전에 차들은 전혀 움직이지 않았고 반대편 차로에는 차가 한 대도 없는 이상한 풍경에 직감적으로 차를 돌렸다. 땅보다 낮은 곳은 물론이고 분명 땅보다 높은 곳인데도 물이 들이닥쳐 어쩔줄 몰라하는 사람들, 갈 때는 수건이며 쌓을 수 있는 것으로 물을 막았지만 돌아갈 땐 물이 차버린 체육센터, 집 앞 삼거리에 맨홀에서는 물이 뿜어져 나오고 있었고 이 길을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며 가까스로 지나간 길은 마치 강처럼 물이 흘렀다. 동네라서 나름대로 그나마 지나갈 수 있는 길들로만 돌아 중간에 루호와 지은이를 만나 태우고 돌아오기까지 두 시간이 넘게 걸렸다. 

이제 발레홀은 어찌하나 전화를 해보고 걱정을 해보지만 갈 수도 없고 이대로는 어디라도 안전하다고 말할 수 없어 전전긍긍하다 기도를 하기 시작했다. 물이 찬 발레홀에서 돌아온 루호는 기도를 하다가 대성통곡을 했다. 발레를 못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 때문인지 울음을 멈출 줄 몰랐다. 아이들을 재우고 나서야 움직일 수 있었는데 길에는 버려둔 차들과 흙과 쓰레기들로 엉망이었지만 다니는 차가 없어서 쉽게 지나갈 수 있었다. 한시간만에 물이 차오르고 난리가 났던 곳이 불과 또 금방 물이 빠진 걸 보니 참 허망하다. 발레홀에는 더 허망한 표정으로 선생님이 다 젖어버린 물건들을 씻고 계셨다. 걸레받이의 실리콘 사이로 계속 물이 나왔다. 여기 가득 들어찼던 물이 아직 아래 남아 흐르는 것이다. 나무로 된 발레홀 바닥은 이제 어쩌나? 이게 몇 시간 전만해도 상상할 수 없던 일인데 참으로 허망하다. 계속 나오는 물을 퍼다 버려도 참, 허망하다. 

며칠동안 버려진 차들이 곳곳에 그대로 놓여 있었고 물에 젖은 물건들이 길가에 나와 있기도 했지만 세상은 언뜻 전과 다름 없어 보였고 발레홀도 어찌어찌 다시 연습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일로 루호의 마음은 조금 더 간절해졌을까? 울며 기도한 응답이 있다고 느끼고 있을까? 물난리처럼 또 기도해야할 일들 앞에서 늘 신뢰하는 마음으로 기도할 수 있을까? 요즘 유행하는 스티커사진을 찍어보았다. 루호가 늘 찍고 싶다고 했는데 이번에 기분을 내 본 것이다. 함께 모여 웃어본다. 허망한 일들 가운데 우리의 웃음이 서로를 다시 세워준다.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여름 이모저모

12[2022] 2022. 9. 26. 15:51

아이들이 한 계절도 허투루 보내지 않았으면 좋겠고, 특히 여름은 더욱 그렇다. 
하지만 늘 일상은 눅록치 않고 이번 여름도 그렇다. 
그런 와중에도 물을 즐길 수 있고 또래들을 만나 노는 시간이 그래도 좋은 여름이었다고 기억하게 해주면 좋겠다.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수상레저 맛보기

12[2022] 2022. 9. 22. 13:39

코로나 이후로 처음 잡힌 친구들 모임에 하필 예호 성경학교가 겹쳐서 루호 둘이서만 몰래 짧은 여행을 다녀왔다. 
가평 수상레저 리조트에 예약을 했다고 해서 갔더니 가족 단위는 우리들 뿐이고 다들 물놀이 하러 온 젊은 사람들이었다. 
친구들은 그렇게 나이 듦을 느끼며 울적해했다. 
루호가 조금 심심하지나 않을까 걱정했는데,
가는 루호가 내내 마블 이야기며 자동차 이야기를 쉴새 없이 해줘서 하나도 지루하지 않게 도착했고,
조금은 위험해 보이는 수상 놀이기구를 타고 싶다며 신나해서 다행이었다. 
형들과 친구들과 물총싸움도 하고  물위에 둥둥 뜬 유격훈련을 생각나게 하는 놀이기구도 오르락내리락했다. 
놀이기구는 한 바퀴 돌고 오니 온 몸에 알이 베겨서 더는 탈 수 없었고,
바비큐로 저녁을 먹고 아쉬움을 잔뜩 남긴채 주일을 위해 다시 돌아와야 했다. 
나는 가는 길에도 둘이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는게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다.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또 한 번의 콩쿨

12[2022] 2022. 9. 22. 13:27

루호가 콩쿨을 나간다는 것이 가족에게 영광이고 보람이다. 
콩쿨을 나간다는 것이 불가능해 보이는 많은 난관을 지난 스테이지 클리어 같은 느낌이기 때문이다. 
작품, 의상, 연습 그 모든 것이 어떻게 루호에게 찾아왔는가?
그래서 아직은 성적에 그다지 연연할 욕심까지는 생기지 않는 것 같다.
엄마에 말에 의하면 공연 전에 큰 실수도 있었다는데 루호가 자신은 만족한다니 그것으로 충분하다.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예당 나들이

12[2022] 2022. 9. 22. 13:16

루호는 영철 선생님과 호연 선생님 공연을 보기 위해, 예호는 그 시간동안 즐겁게 놀기 위해 예술의전당에 갔다.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