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강원도

12[2022] 2022. 8. 8. 12:29

최근에 촬영과 공연사전방문 등으로 혼자 혹은 가족과 떨어져서 강원도를 다녀오는 일이 몇 번 있었는데 그때마다 좋으면서도 불안한 기분이 들었다. 결혼한 남자들이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것을 좋아한다하고 나도 아닌 것은 아니지만 최근의 나는 강박적으로 가족과의 시간을 집착하는 것 같다. 쉬어도 눈 앞에 가족들을 확인할 수 있는 정도가 되어야 그나마 안심이 되는 것 같은 기분. 그래서 이번 출장은 하루 먼저 가족과 와서 시간을 보내기로 마음먹었다. 

원래 여행을 충분히 즐길 시간이 없으면 가성비를 따지며 더 여유있는 날로 여행을 미루는 편인데 이번에는 그런 것들은 따지지 않고 아이들 수업을 마치는대로 출발해서 같이 저녁시간이나 보내는 것으로도 충분하다는 생각으로 떠나왔다. 다행히 다음날 일하는 가까운 곳에 새로 생겨서 아직은 저렴한 캠핑 트레일러를 찾아 묵었다. 강원도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저녁을 먹고 치즈를 사와서 불멍을 하며 구워 먹고, 영화를 보다 잠이 드는 짧고 별 것 없는 일정이었다. 출장비가 어디서 나오는 것도 아니고 내돈 써가면서 겨우 저녁시간을 보내는 것이 누가 보면 지나치다고 할 지 모르겠지만 우리 가족의 요즘은, 아니 나의 요즘은 반나절이라도 같이 있고 싶은 연약함 가운데 있는 것 같다. 하지만 호호형제는 예상하지 못한 여행이 즐거울 것이고 나는 그런 표정들을 보며 또 연약함에서 벗어나는 것이겠지. 

밤새 비가 많이 왔거 빗줄기는 점점 거세졌다. 근처 당림초에서 아침부터 사작된 국악공연과 디자인수업은 잘 마쳤고 아이들의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는 것도 보람있는 일이었다. 일을 마친 지은이모, 미사이모, 수현이모와 함께 닭갈비도 먹고 카페에서 디저트도 먹는 동안 충분히 많이 내리던 비는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거세졌다. 하지만 이모들은 서울로 돌아가는 길에 호호형제가 거의 타본 적이 없는 (예호는 처음) 기차를 함께 타 주었고 덕분에 엄마 아빠도 돌아가는 길에 오붓한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었다.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