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호의 가르마 펌

11[2021] 2021. 4. 16. 11:49

패션이 다시 한 바퀴 돌아 과거의 것들이 유행하고 있다. 나는 오히려 그것들에게서 촌스러움을 느끼며 구세대가 되어감을 어쩔 수 없이 실감하게 된다.
루호는 이제 십대로 들어서며 유행 속으로, 아니 유행 그 자체가 되기 위해 변화하고 있다.
내가 중학생일 때 유행했던 가운데 가르마를 하고 싶다며 몇 장의 연예인 사진을 함께 보고 앞머리를 길러 온 것이 몇 달 된 것 같다.
지금까지는 조금이라도 귀여운 모습으로 남겨두고 싶은 마음으로 루호 머리를 자를 때면 늘 앞머리를 짧게 잘랐는데 이제 자기가 하고 싶은 헤어스타일이 생긴 루호는 늘 앞어리를 기르고 또 아이돌 사진을 보여주며 가르마를 넘기고 싶다고 해왔었다. 그래서 몇 번은 드라이로 머리를 넘겨 보기도 했지만 워낙 두꺼운 직모라 포기하고 파마를 하기로 한지 몇 주가 지난 것이다.
앞머리가 많이 길어지자 여기저기서 앞머리를 어떻게 좀 하라는 핀잔 혹은 주의를 듣고는 어린이날 선물을 미리 당겨 펌을 하게 되었다.

태어나 처음으로 펌이란 것을 하게 된 루호. 긴장된 한 시간 반 뒤 루호를 보니 생각보다 펌이 자연스럽고 예쁜 것 같아 나도 하고 싶어진다. -내가 알던 그 일본 스타일 가르마가 아니네-
그런데 예쁜 것과는 별개로 갑자기 소년이 되어 버린 것 같아서 조금 적응이 안된다.

나는 아이들의 머리를 해주기 시작하면서 나도 스스로 머리를 자르기 시작했다. 게다가 지난 10년간 딱 한 번 가본 미용실에서 며칠 가지도 않는 다움펌을 당한 뒤로 다시 미용실을 가지 않으리라 다짐했는데 루호의 머리를 보니까 나도 한 번 미용실에 가고 싶은 마음이 다시 스멀스멀 올라온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