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 ARE BETTER THAN ONE

5 [2015] 2015. 9. 24. 11:36





루호 - 예호 - 둘이서




아기가 밥을 먹을 때마다 입술이 파래지지 않을까 주의 깊게 봐야하는 일.

배냇짓이 혹시 경기가 아닌지 걱정하는 일.

태어난 지 열흘 된 아이가 하루에 세 명의 의사선생님에게 진료를 받고

검사를 하고 엑스레이를 찍는 일.

그런 작은 아이를 안고 타는 가슴으로 하루하루를 견디는 일. 

그런 가족들의 불안함을 느끼며 씩씩하게 유치원으로 들어가는 일. 


네 명의 가족 모두에게 갑작스런 일상.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들 잘 해내고 있다. 

떨리는 마음으로 퇴원 후 처음으로 병원 진료를 갔을 때 잘먹고 잘 자라고 있다며 약을 모두 끊어보자는 얘기를 들었다.  

너무나 기쁜 일이지만 혹시나 약을 끊어 잘못되지나 않을까 엄마 아빠에겐 또 다른 걱정이 시작된다. 

엄마 아빠가 그런 걱정 밖에 하지 못할 떄

외할머니는 3일간 금식기도를 시작하셨고,

엄마와 아빠도 아침금식에 동참시키셨다. 

마지막날 아침 일이 손에 잡히지 않던 아빠는 그저 심심풀이로 농구선수 제레미 린의 동영상을 보고 있었다. 

코믹하고 귀엽고 농구선수들 많이 나오는 뭐 그런 영상이었는데 마지막에 성경의 한 구절이 나왔고

아직 큐티도 하지 않았다는 생각에 퍼뜩 놀라 성경책을 펼쳤다. 

그 때, 하나님이 언제인지 알 수도 없는, 시간전의 시간에 준비하신 말씀을 주셨다.  

전도서 말씀이었다. 


왜냐하면 두 사람이 한 사람보다 나은 것은 두 사람이 힘을 합치면 더 큰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사람이 넘어지면 다른 사람이 일으켜 준다. 그렇지만 넘어져도 일으켜 줄 사람이 없는 사람은 불쌍하다. 

둘이 함께 누우면 따뜻해진다. 하지만 혼자라면 어떻게 따뜻해질 수 있을까?

혼자서는 원수에게 패하더라도, 둘이라면 능히 방어할 수 있다. 세 겹으로 꼰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않는 법이다. 

(전도서 4:9-12) 


아빠는 멍하니 동영상을 보다 허겁지겁 말씀을 읽고 가슴이 먹먹해지고 꺽꺽거리며 참는 울음을 울다 기도를 한다. 

이 형제를 축복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