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AGONHILL HOTEL

7 [2017] 2017.11.07 18:05

 

마이크 덕분에 여러번 수영장이며, 부페며 혜택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벼르고 벼르던 드래곤힐 호텔에서의 1박을 드디어 광복절을 기념해 성공할 수 있었다.

오자매의 아이들은 모여 신이 나서 놀고, 오자매는 아이들이 잠 든 뒤에 잠시 수다의 시간을 가졌다.

느끼하고 짜고 뭔가 무절제한 느낌이라 좋은 식사며,

생소한 마실거리들, 편의점과 여러 매점들,

수영장, 볼링장, 놀이터.

가까운 곳에 이렇게 신기한 곳이 있다는 게, 또 마이크 덕분에 종종 놀러올 수 있다는 게 정말 좋았다.

 

이제 '용산 미국'과 이 호텔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운명이고 마이크 또한 그렇다는데,

이게 용산 미국으로 오는 마지막 여행이 될까봐 좀 걱정스런 마음이 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롯데월드

7 [2017] 2017.11.07 17:58

 

루호는 조금만 키가 컸다라면 하는 아쉬움이 컸을 것이다.

더 어렸을 땐 탈 것은 별로 없고 퍼레이드 보는 걸 제일 좋아했었는데

이제는 타고 싶은 게 많아서 시간이 모자랄 정도였다.

마지막 회전커피잔을 아빠와 탔는데

어지러워 거의 토할 지경인 아빠와 달리 루호는 더 빨리! 를 외치며 손잡이를 돌려서 결국 나는 그 손잡이를 꾸욱 잡아 회전을 새워야만 했다. 벌써 루호에게 뒤쳐지는 것이 생기다니.

이런 서글프면서도 흐뭇한 것이 앞으로 많이 생기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2017 여름수련회

7 [2017] 2017.11.07 17:53

 

 

여름 수련회를 반복해 올 때마다 아이들이 부쩍 컸음을 실감하게 된다.

아마도 아이가 어려서 혜택을 받는 마지막 수련회가 되리라 생각하며

따로 배정받은 방에서 휴가처럼 여유를 부려보기도 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쉼표

7 [2017] 2017.08.01 18:02

 

모처럼의 휴일을 맞아 그동안 꿈꾸던 것들로 꽉꽉 채우기로 했다.

 

첫번째

쉬는 날엔 청소 혹은 세차를 하는 아빠와 루호의 세차하기.

혹시나 루호가 힘들어 해서 세차를 제대로 하지 못할까 걱정했었는데

생각보다 꼼꼼하고 즐겁게 해서 첫번째 미션 성공!

"아예 새차가 됐네!"

루호는 자기가 해놓고 흐뭇한지 말했다.

 

두번재

쉼표 만화카페 가기.

얼마전에 바자회에서 사준 터닝매카드 만화책을 잘 보기에 도전하기로 했다.

엄마와 아빠가 데이트할 적에도 잘 가던 만화방이었는데

그동안 세상이 바뀌어 이렇게 좋은 만화카페가 있을 줄이야!

뭐, 만화책은 몇 권 보지 못했지만

그래도 맛있는 것 먹고 시원하게 세시간을 즐겁게 보냈다.

 

세번째

한강 수영장 가기.

이제 어린이집이 끝난 예호까지 함께 한강 수영장으로!

아직 사람이 적어서 여유롭게 물놀이를 할 수 있었다.

물을 무서워하는 루호가 올해는 수영을 좀 배울 수 있을까?

예호는 루호보다는 덜 무서워하는듯 자기 목까지 차오른 풀에서 헤집고 다녔다.

오래 놀지 못해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즐거워서 아쉬운 거라고 생각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형 따라하기

7 [2017] 2017.08.01 17:46

 

 

형을 따라하기 좋아하고

형이 하면 형이 하는 걸 하고 싶고

형이 든 장난감을 자기가 들어야 하는

예호.

 

그래서 루호는 그런 예호가 귀여웠다

또 싸우고 미웠다

다시 예뻐서 껴앉고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