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의 날도, 석가탄신일도 모두 출근이라고 하니 겉으로 나오려는 표정을 꾹꾹 눌러가며 어색한 표정을 짓던 지혜의 얼굴에 나도 미안해하고는 있었지만 사실 나도 애써서 '어린이날 쉬는 게 다행.'이라고 자위하기에 급급해서 딱히 뭐라고 위로하지 못했었는데 다행히 근로자의 날에 가족도 참여할 수 있는 봄 소풍이 결정되어 어린이대공원에 가게 되었다.

 

아리이모와 두리이모가 함께 해서 호호형제에게도 회사 야유회라기 보다는 이모들과 함께하는 즐거운 날이 될 것 같아서 마음이 한결 가볍고 신이 났다. 함께 나눠 먹은 음식들도 맛있었고, 루호를 배려한 게임들도 즐거었다. 오늘의 MVP를 뽑을 때에는 루호의 표정이 무척이나 긴장되어 보였다는 후문.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