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호 돌잔치

6 [2016] 2016.11.09 17:25

 

 

무엇보다 건강하게 일 년을 자라 주었다는 것에 감사할 일이다.

 

벌써 일 년이 지났다.

혹시 감당할 수 없을 불행이 찾아올까 두려워하던 일 년 이었는데

오히려 축복이었던 일 년이었다.

다만 걱정과는 완전히 반대로 지나치게 활동적인 탓에

나와 지혜가 모두 한계치에 다다랐다는 게 문제다.

 

돌잔치는 그런 감사한 마음을 담아 예배를 드렸다.

말씀을 아빠가 하면 좋겠다는 지혜의 말에

그건 도저히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손사레를 쳤다가

루호와 예호의 할머니 할아버지 생각에 생각을 고쳐먹고 준비를 시작했다.

이제껏 해야 했지만 하지 못했던 말들,

여전히 하기 힘든 말들,

하지만 꼭 전해야 하는 말들을

조심스럽게 담아 말씀을 전했다.

 

생각만 하면 부끄러운 순간이었고

예호의 할머니 할아버지가 어떻게 생각하셨을지 알 수 없지만

어쨌든 했어야만 해야 할 말을 했고

이제 더 소망할 수 있을 것이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