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남들을 불편하게 할 정도로 깔끔을 떠는 성격이다.
특정 물건에는 지나치게 신경를 써서
지문 하나 남기는 것도 싫어할 정도다.

루호가 집으로 온 뒤,
집은 늘 어지럽혀져있다.
기저귀는 땅에서 뒹굴고
테이블 위에 잡다한 물건으로 빼곡하다.
문득, 아빠는 미처 깔끔떨지도 못하고 한달을 살아왔음을 알고 피식 웃는다.
루호에게 깔끔은 우선순위를 빼앗겼고
깔끔 떨 시간은 모두 루호에게 투자되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