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르릉 따르릉 비켜나세요 노래를 불러주면

말없이 자전거에 가 앉는다. 

어떻게 알았는지 전화기를 들고 뭐라고 말하면서 논다. 

이제 슬슬 말을 시작하려는지

알 수 없는 말을 꽤 길게 하기도 한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